미국 우주군 발사 작전 책임자 ‘우주선 을 면밀히 관찰’

watching Starship closely
스티븐 퍼디 장군: 스타베이스를 보는 것은 ‘미래에 대한 많은 아이디어를 제공합니다’

콜로라도 스프링스 – 스티븐 퍼디 장군은 지난달 텍사스 주 보카 치카에서 스타베이스를 방문했다. 스페이스엑스의 발사 및 로켓 제조 및 테스트 시설은 이 회사가 역사상 가장 큰 로켓인 우주선을 운영하기를 희망합니다.

퍼디는 플로리다 동부 산맥의 사령관이며 우주 정거장의 프로그램 집행 책임자로서 우주에 대한 확실한 접근을 위해 미국 군사 및 정보 기관의 발사 서비스 조달을 감독하는 우주 시스템 사령부 내의 새로운 직책을 맡고 있습니다.

“보카 치카로 내려가서 직접 볼 수 있는 기회를 얻었습니다. 그것은 당신에게 미래가 될 수있는 것에 대한 아이디어를 많이 제공하는 놀라운 시설입니다,” Purdy는 우주 심포지엄에서 인터뷰에서 스페이스 뉴스에 말했다.

스타쉽에 대한 불확실성은 여전히 많다고 퍼디는 지적했다. 아직 궤도에 비행하지 않았고 스페이스 엑스는 보카 치카에서 발사하는 연방 항공 국의 라이센스를 기다리고 있지만, 우주 군대는 그것에 눈을 유지하고있다.

“문제는 ‘어떻게 작동하는지?’입니다. “아직 해본 적이 없기 때문에 계속 해야 할 일은 많지 않지만, 우리는 그것을 면밀히 지켜보고 있습니다.”

우주선은 하단에 1 단계 슈퍼 헤비 부스터와 상단에 두 번째 단계 우주선 우주선과 거대한 구조입니다. 스페이스 엑스는 발사 당 화물과 승무원의 100 미터 이상을 수행 할 수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작전 개념에 대한 세부 사항은 여전히 흐릿하지만 낮은 지구 궤도 또는 달에 공급 및 추진제를 제공하고 거기에서 화성으로 비행하는 것을 포함 할 수 있습니다.

퍼디는 “어떻게 될지 보게 되어 기쁘다” 고 말했다. 그는 우주군대와 NASA가 모두 플로리다에 우주선 테스트 및 발사 시설 건설을 지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퍼디는 우주군이 우주선을 어떻게 사용할지 투영하기에는 너무 이르다고 말했다. 공군 연구소는 스페이스 엑스에게 1억 2천만 달러의 계약을 수여하여 군대가 회사의 발사체를 사용하여 화물과 승무원을 지구 지점으로 운송 할 수있는 방법을 연구했습니다.

Conceivably the Space Force could use Starship to launch satellites, depending on what capabilities the vehicle can provide, said Purdy. One scenario would be to employ Starship as mass transportation to fly satellites to low Earth orbit and then rely on orbital transfer vehicles to deploy the satellites to their final destination. “Traditionally launch has always been a direct injection to orbit because there was not really another path,” he said.

“We’re absolutely looking at that to see what comes about and how we might use it,” Purdy added. There are still too many unknowns “but the generic concept of putting a satellite into low Earth orbit, and then moving it somehow into high Earth orbit is attractive and interesting. We’re definitely curious to see where the commercial market goes so we can leverage it.”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