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Uncategorized 소식

오리온, 아르테미스 1호 임무 귀환 시작

워싱턴 — NASA의 오리온 우주선은 12월 1일 일주일 반 만에 태평양에서 스플래시다운을 위해 우주선을 항로에 놓을 두 가지 기동 중 첫 번째 기동으로 지구로 돌아가는 여행을 시작했습니다.

오리온 서비스 모듈의 주 엔진은 오후 4시 53분에 발사되었습니다. 45 초에 1 분 동안 동부. 그 화상은 우주선을 11월 25일 이후 있었던 달 주위의 먼 역행 궤도에서 밀어냈습니다..

오리온은 이제 달을 향해 다시 하강하고 있으며, 12월 5일에 리턴 동력 플라이바이(return powered flyby)라고 하는 두 번째 기동을 수행할 것입니다. 이로써 오리온은 12월 11일 캘리포니아 해안에서 재진입 및 스플래시다운을 할 수 있습니다.

11월 30일 브리핑에서 NASA 관리자들은 우주선이 사소한 문제만 있어도 계속 잘 작동했다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우리 시스템이 완벽하게 작동하고 있다는 것을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우리가 예상했던 것보다 낫습니다.”라고 유럽 서비스 모듈의 ESA 프로그램 관리자인 Philippe Deloo는 말했습니다. 우주선은 예상보다 많은 전력을 생산했지만 열 안정성이 향상되어 예상보다 적게 소비했습니다.

그는 셔틀 시대의 궤도 기동 시스템 엔진을 개조 한 주 엔진과 여러 보조 추진기 및 반응 제어 시스템 추진기를 포함하는 추진 시스템도 개발 문제에도 불구하고 잘 작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진 시스템의 규제는 개발 전반에 걸쳐 우리의 문제아였으며 아름답게 작동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이 추진 시스템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이러한 문제가 없기 때문에 컨트롤러는 우주선에 대한 추가 테스트를 수행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임무가 얼마나 잘 진행되고 있는지, 우리는 변칙 작업을 하지 않고 경계를 넓힐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라고 수석 비행 책임자인 Zebulon Scoville은 말했습니다. 그는 이것이 최초의 유인 임무인 아르테미스 2호에서 우주 비행사의 위험을 더욱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습니다.

임무 관리자는 앞서 우주선이 먼 역행 궤도에 머무르는 동안 우주선과 추진 시스템의 열 특성을 테스트하기 위해 7개의 비행 목표를 추가했습니다. 여기에는 11월 30일 궤도를 유지하기 위한 추진기 발사가 포함되었으며, 보조 추진기를 이전 화상보다 더 오래 사용하여 성능을 확인했습니다.

아르테미스 1호 임무 관리자인 마이크 사라핀(Mike Sarafin)은 임무의 귀환을 위해 4개의 목표를 더 추가했다고 말했습니다. 두 가지는 누설률을 특성화하기 위해 헬륨 가압 시스템에서 밸브를 테스트하는 것입니다. 세 번째는 더 빠른 속도로 자세 제어 기동을 테스트하고 네 번째는 추진제를 절약할 수 있는 다른 자세 제어 모드를 테스트합니다.

Scoville은 “우리 모두는 도전을 예상하고 임무에 참여했습니다.”라고 컨트롤러는 이러한 문제에 대한 광범위한 교육을 거쳤습니다. “대신, 그것은 일종의 그르렁거리고 매우 매끄럽게 유지됩니다. 우리가 논의하고 있는 종류의 논의는 엔진을 조금 더 세게 회전시키는 방법과 조금 더 세게 그리고 더 빠르게 밀어붙이는 방법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